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검찰 스스로 개혁 주체가 돼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던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오롯이 윤석열 자신의 몫"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 사의에) 화가 나는 것은 국민에게 사직하며 한 마디 사과의 말을 하지 않았다"며 "국민 위에 있는 정치검찰의 본연의 모습을 보여준 행태라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정치인 윤석열이라고 하면 당연히 지금 시점이 사의 표명의 시점이라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