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평택서 장병·군무원 등 3명도 추가
최근 입국 주한미군 장병·가족 13명 코로나 확진(종합)

최근 한국에 온 주한미군 장병 9명과 가족 4명 등 1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일 사이에 인천국제공항이나 오산 미 공군기지로 입국했다.

6명은 입국 직후 받은 검사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7명은 의무 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평택과 오산, 군산 미군기지 내 코로나19 전용 시설에 격리됐다.

경기도 동두천과 평택에서도 주한미군 장병 2명과 한국인 군무원 1명 등 총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동두천 미군기지인 캠프 케이시 소속 장병 1명은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았다.

현재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있는 코로나 전용 격리 시설로 옮겨졌다.

나머지 2명은 캠프 험프리스에서 근무하는 장병 1명과 한국인 군무원 1명으로 지난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장병은 기지 내 격리 시설로 이송됐고 한국인 군무원은 기지 밖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

이 군무원이 캠프 험프리스를 마지막으로 다녀간 것은 지난달 27일이라고 주한미군은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한국 질병관리청과 함께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이들이 다녀간 기지 안팎 시설에 대해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이로써 주한미군 관련 전체 누적 확진자는 772명으로 늘었다
한편 주한미군은 최근 100명 가까이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두천에 대해 전날 이동 금지 지침을 내렸다.

동두천에서 기지 밖 식사는 제한되며 허가를 받아야 동두천과 캠프 케이시를 방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