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내용 직접 준비 중…확인은 어려워"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에 오르기 전 직원들에게 손뼉을 쳐주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에 오르기 전 직원들에게 손뼉을 쳐주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까지 윤석열 검찰총장의 해임안 건의를 언급한 가운데 윤 총장이 4일 오후 2시 입장표명을 예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대검찰청은 이날 "윤석열 총장이 오늘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며 "내용은 윤 총장이 직접 준비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오전 반차를 냈던 윤석열 총장이 직접 내용을 준비해 발표할 것을 예고했다는 점에서 사의 표명을 할 것이란 주장에 무게가 쏠린다.

앞서 윤석열 총장은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움직임에 반발하면서 정부여당의 강제 해임이냐 자진 사의표명이냐 기로에 선 바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이 총장직을 수행하는 건지, 자기 정치를 하는 건지 구분이 안 된다"면서 "국민이 피해보는 것을 총리로서 모른 척할 수 없다다. 검찰총장 거취에 대해 대통령께 건의하는 것을 고민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총리의 해임 압박 바로 다음날 윤석열 총장이 거취 표명을 예고한 가운데 윤 총장 측근의 발언도 알려졌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윤석열 총장은 "내가 총장직을 지키고 있어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을 도입해 국가 형사사법 시스템을 망가뜨리려고 하는 것 같다", "내가 그만둬야 멈추는 것 아니냐"며 주변에 사의를 표명할 의사를 내비쳤다고 한다.

윤석열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검사 및 수사관들과 간담회를 갖고 "인사권자의 눈치를 보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총장은 지금 여기저기에서 소란을 피우고 있다. 소음내지 말라"며 "의도가 불순한게 느껴진다. 역겹다"고까지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