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부패정권 비린내 진동"…LH 국정조사 요구

국민의힘은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땅 투기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며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 해이 문제를 부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화상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만은 잡는다고 하더니, 기본적인 공직 기강도 못 잡은 것 같다"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LH의 수장이었던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 조사를 맡길 일이 아니다"라며 "감사원이 조사하고, 국회 차원에서도 국정조사를 통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투기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투전판에서 타짜가 딜러와 플레이어를 겸하는 격"이라며 "2·4 부동산 정책의 핵심은 LH에 공급을 맡기는 것인데, 어이없게도 LH 직원들이 개발 이익을 공유하고 있었다.

'2·4 불법 이익공유제'였나"라고 논평했다.

배 대변인은 "부패 정권의 비린내가 진동한다"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투기, 청와대 행정관의 사모펀드 이사 겸직 등 부당한 '이익 공유'가 이 정부의 트렌드인지 묻고 싶다"고 비아냥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의총 모두발언에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해서, LH 직원뿐 아니라 국토부나 시·군 지자체 공무원, 친인척 모두 철저히 조사할 때까지 끝까지 진상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의원은 소셜미디어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범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함께 거론하면서 "왜 이 정권의 사람들은 온통 투기와 추행뿐입니까"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허 의원은 "이 모든 것을 막으려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뿐이 없고 그래서 '(윤)석열 퇴출'을 해야 하나 보다"라며 "문과응보, 문재인으로 시작한 일 그대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