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안철수, 본격 단일화 국면 돌입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는 안철수에 화답
오세훈, 안철수에 '기호 2번' 중요성 강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사진)에게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제안한 가운데 오세훈 후보 역시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고 싶다"며 화답했다.

오세훈 후보는 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처음 정치 시작할 때 새정치를 하겠다는 안철수 후보를 전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는 안철수에 화답
오세훈 후보는 재차 "안철수 후보의 타협 정신을 믿는다"며 "정치권에서 단일화라고 하면 여론조사 통해 승자 독식하는, 그래서 패자는 그 이후에 아무것도 일할 수 없는 그런 형태의 단일화가 과연 양측 지지층 화합적 결합하는 바람직한 형태 단일화인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후보 간 단일화 자체가 중요한게 아니라 화합적 결합이 되는 단일화가 중요하다"며 "그래야만 지지층도 흔쾌히 이동해서 원래 지지하지 않았던 후보에게 표가 갈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후보는 "지금부터 제 일정은 후보 개인 일정이 아니라 당 후보의 일정인 만큼 당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며 "제 개인적 생각은 조속한 시일 내 만나고 싶다. 그렇지만 오늘부턴 당 후보니까 당과 긴밀 협의해서 만나는 일정으로 조율하는 게 도리"라고 전헀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안철수에 '기호 2번' 중요성 강조
그는 야권 분열을 막아야 하는 상황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기호 2번을 제안했다. 보궐선거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을 확률이 높아 조직의 힘이 중요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세훈 후보는 "어떤 변수가 생기더라도 단일화하고 가능하면 기호 2번으로 발로 뛰는 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이기는 데 유리하기에 안철수 후보가 결단 내려주길 바란다"며 "그러면 윈윈(win-win) 서로 도움 되고 선거 도움 되는 방법이 아니겠는가 구상한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후보는 또 "(안철수 후보가) 지금 4번도 좋다는 입장을 정확히 모르겠다"며 "당에 계신 분들이 강조하는지 본인이 하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협의 과정에서 논의할만한 주제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