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후보를 조만간 만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에게 진심으로 축하말씀을 드린다"면서 "조만간에 만나 건설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도 만날 수 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가급적 빨리 만나도록 의논하겠다"고 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언급한 '시민참여형 경선'에 대해서는 "그게 국민의힘 당론은 아니라고 본다"면서 부정적인 뜻을 내비쳤다.

안 대표는 중도성향의 오세훈 후보의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는 "서울 시장 선거를 어떻게 이길수 있을지를 고려해 후보를 뽑는 과정이 단일화"라며 "서로 선의의 경쟁을 통한 협력자로서 이번 경선 과정이 진행됐으면 좋겠다"라며 직접적인 답은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비전, 또 공약에 대해 서로 건설적인 토론을 하면서 많은 시민들의 기대와 관심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