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LH는 문재인정부의 생선가게였나"라며 "직원들이 토지를 공동지분으로 매입하는 등 조직적 부정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사실이라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LH 직원들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서 100억 원대 땅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변창흠 장관이 LH 사장 재직시절에 일어났고, 몇몇의 일탈 정도가 아니라 정부 주택정책에 대한 신뢰를 좌우할 사건"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한민국 공공이 총체적으로 타락한 것은 아닌지 우려도 크다"며 "권력 상층은 자신들의 범죄은폐로 바쁘고 일선 공무원들은 자기 잇속 차리기에 매진하는 모양새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3기 신도시 뿐만아니라 현정부 출범 이후 모든 공공분양 사례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철저하고 전면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며 "아울러 공공과 시장의 역할을 동시에 중시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그동안 현 정부는 투기를 없애기 위해선 공공이 나서야 한다고 했다"며 "공공이 하면 로맨스, 민간이 하면 불륜이라며 ‘공로민불’을 외쳐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 같은 위험을 확인했다"며 "이번 일을 교훈삼아 공공만의 주택정책을 전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