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4~5월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 하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3일 오후 모 매체는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며, 그 시기를 4~5월 사이로 점쳤다.

또 여권 핵심 관계자의 입을 빌려 "대통령의 접종 모습을 감출 이유가 없다. 많은 사람들이 빨리 접종하라는 의미로 공개 접종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보낸 공지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관련 '대통령 4~5월 공개 접종'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접종 관련 입장은 대변인 브리핑 등에게 이미 설명한 내용과 같다"고 부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