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꿈의 날개를 펼치길"…대구예아람학교 개교 축하

김정숙 여사는 2일 “어떤 편견도, 장벽도 없이 당당하게 꿈의 날개를 펼칠 수 있는 예술의 요람”으로서 대구예아람학교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대구예아람학교 개교와 더불어 열린 제1회 입학식에서 영상축사를 통해 "코로나로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우리들 마음의 거리는 0미터"라며 "새로운 시작의 이 순간, 두근두근 희망을 만나고 있을 여러분처럼 제 마음도 함께 설레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예아람학교는 우리나라 최초의 문화예술 중점 특수학교로서 장애학생의 맞춤형 예술교육을 위해 설립된 학교다. 유치원 과정 8명, 초등학교 과정 64명, 중학교 과정 26명, 고등학교 과정 7명 등 총105명의 학생(입학생·전학생)이 수학한다.

김 여사는 "자신만의 속도로 천천히, 자신만의 빛깔대로 자유롭게, 자신만의 꽃들을 피워내라"며 "맨 먼저, 여러분 자신이 행복해질 것이고 여기 걸린 이 작품들처럼 많은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여사의 영상축사 배경에는 발달장애인 작가의 미술작품이 걸렸다. 생명의 유쾌함을 그린 최차원 작가의 ‘바다거북과 산호’, 우리 삶의 소중한 관계를 아로새긴 심안수 작가의 ‘동백꽃, 연꽃’, 자연의 다정한 몸짓을 표현한 김재원 작가의 ‘아기코끼리와 사자’ 등이다.

김 여사는 "예술은 사람들의 마음 깊숙이 닿을 수 있는 빛이라고 한다"며 "여러분이 만들어내는 반짝반짝한 빛들이 이 세상의 숨은 길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학부모에게도 축하를 전하고 교직원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오늘 이 자리에 이르기까지 아이의 손을 꼭 붙잡고 수없이 많은 어려움을 건너왔을 부모님들께 감사와 축하를 전한다"며 "코로나 상황 속에서 개교를 준비해 오신 교직원 및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대구예아람학교에 <김유정 소설집>, <전우치전>, <그림으로 보는 어린왕자> 등 ‘느린 학습자를 위한 쉬운 글 도서’ 20종 100여 권에 격려 메시지를 담아 기증했다. 느린 학습자를 위한 쉬운 글 도서는 인지능력과 연령에 따른 관심을 고려해 느린 학습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야기와 삽화, 디자인 등을 재구성한 책이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