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일상회복 대장정의 첫발…가짜뉴스 경계
"국회, 하루빨리 4차 재난지원금 지급토록 신속 논의해달라"
문대통령 "어떤 백신이든 정부가 안전성 책임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이제 시작일 뿐이다.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해 11월 집단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에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집단면역'이라는 코로나19 사태의 종착점에 이르기 전에는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언급하면서 "정부는 백신과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고용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19조5천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마련한 것과 관련해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례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넓게 피해 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심각한 민생·고용 위기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어려운 국민들께 하루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