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로 단일화되면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후보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보수 지지자들의 세(勢)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김 위원장은 2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안 대표에게 나타나는 지지율은 솔직히 얘기해서 진짜 지지율이 아니다”며 “안 대표가 착각하는 것 같은데 여론조사의 구성 요인을 냉정히 분석해보면 그렇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일반 시민들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정권 견제나 심판으로 보고 있다”며 “그렇다면 (제1야당인) 우리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중심을 잡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호 2번이냐 4번이냐’를 생각해 봤을 때, 과연 4번의 국민의당으로 선거를 이길 수 있겠는가”라고도 했다. 전날에도 “안 대표가 단일 후보가 되더라도 기호 2번이 아니면 선거운동을 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