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인은 '본인 직접 분변 채취' 방식 적용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인에 활용하는 항문 검체 채취 유전자증폭(PCR) 검사 방식을 한국인에게는 적용하지 않고 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연초부터 중국 측 방역 요원이 (한국인에 대해선) 분변 샘플을 직접 검체 채취하는 대신 간접 제출방식이 이미 적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이 외국인 대상 항문 PCR 검사에 나선 데 대해 교민의 민원이 잇따르자 한국과 중국은 '본인 직접 채취'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정부도 중국 측에 자국민에 대해 항문 검체 채취 검사를 면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