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선출된 데 대해 국민의힘은 정책·민생 선거를 다짐하면서도 전임자 성추문 문제를 들어 날을 세웠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1일 논평에서 "박영선 후보가 곧 결정된 야당 후보와 함께 진정한 의미의 정책경쟁, 민생경쟁에 나서기를 기대한다"면서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그 귀책 사유로 민주당 후보가 나올 수 없는 선거였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박 후보가) 민주당을 대표해 진심 어린 사과부터 하는 것이 공당 후보의 도리이자 자격"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이 집단 가해로 피해 여성을 내몰 때 박 후보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면서 "숱한 현장 행보 어디에도 '여성문제'는 없었다. 약자인 여성 곁에 서지 않으려는 후보가 여성 시장을 뽑아 달라 말할 염치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발언을 언급, "경선 기간 내내 시민이 아닌 친문 지지층만 바라보는 행보로 일관했다. 부동산 무능, 세금 폭탄으로 시민을 신음하게 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단 한마디 쓴소리도 못 하는 후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