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일 서울시장 후보 경선 투표를 집계한 결과 박 전 장관이 69.56%를 득표해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30.44%를 얻는 데 그쳤다. 박 전 장관은 2011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 도전 만에 서울시장 선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박 전 장관은 후보 수락 연설에서 “문재인 정부, 민주당과 원팀이 돼 서울시민에게 일상의 행복을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야권에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을 꺾고 ‘제3지대’ 서울시장 단일 후보로 뽑혔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