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에 두 배 이상 격차 승리…"표 쏠림 나타난 것"

더불어민주당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경선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낙승으로 끝났다.

박영선 후보는 세번째 도전만에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박 후보는 1일 공개된 후보경선 결과, 최종 득표율 69.56%로 우상호 후보(30.44%)에 두 배 넘는 차이로 승리했다.

일반적으로 박 후보는 대중적 인지도가 앞서고, 우 후보는 당내 조직력에서 우위를 보인다고 평가받아 왔다.

그렇지만 온라인 투표와 ARS를 합산한 권리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박 후보가 63.54%를 득표해 36.46%를 기록한 우상호 후보와 큰 격차를 보였다.

일반 여론조사에서는 박영선 후보가 72.48%, 우상호 후보가 28.52%를 각각 득표했다.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문 여파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인데다, 대선 1년을 앞두고 정권 심판론이 부각되는 상황에서 당내 지지층의 위기감을 자극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심'과 '민심'을 통틀어 야권 단일후보에 맞설 수 있는 '본선 경쟁력'이 우선시됐다는 것이다.

한 재선 의원은 "우 후보를 낮게 평가한 게 아니라 이번 선거에는 박 후보가 조금 더 본선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에 따라 표쏠림이 나타난 것 같다"고, 다른 당직자는 "누가 더 경쟁력 있게 싸울 수 있느냐에 대한 선택 외에는 이런 일방적 경선 결과가 설명이 안 된다"고 말했다.

중도층 공략에서도 성과를 거둔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박 후보는 21분 교통거리 내 직장·교육·의료·쇼핑 등을 누릴 수 있는 '21분 콤팩트 도시'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워 실생활 이슈를 파고들었다.
본선경쟁력이 갈랐다…박영선, 3수끝 서울시장 '본선티켓'

MBC 기자 출신으로 2004년 열린우리당 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래 '유리 천장'을 깨는 행보로 주목받아 온 박 후보는 이제 '최초 여성 서울시장'이라는 또 다른 대기록에 도전하게 됐다.

박 후보는 지난 2011년 당의 첫 여성 정책위의장에 임명돼 무상급식·반값 등록금 등 보편적 복지 정책을 설계했고, 이듬해에는 최고위원에 뽑혀 민주당 최초의 여성 선출직으로 지도부에 입성했다.

19대 국회에서는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첫 여성 원내대표를 맡았다.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로 선출됐으나 무소속 시민사회 후보로 나선 박원순 전 시장과의 야권 단일후보 경선에 패했다.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도 박 전 시장에 밀려 2위를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