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금태섭과 경선서 '박영선과의 경쟁력' 조사
김종인 "安, 처음부터 단일후보라고 나왔으니 협조하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후보 단일화 작업이 첫 관문을 넘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일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과의 '제3지대 경선'에서 승리했다.

안 대표는 오는 4일 확정되는 국민의힘 후보와 일전을 벌이게 된다.

안 대표는 신속한 최종단일화를 강조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야권주자 1위를 유지하는 만큼 국민의힘에 반전을 시도할 여유를 주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는 시각이 나온다.

안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야권 전체가 힘을 합하지 않으면 여당을 이기기 힘든 선거"라며 "잡음 없이 빠른 시간 내에 단일화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원만하고 아름다운 단일화에 대해 말씀 나눌 기회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최종 경선 룰을 둘러싼 신경전도 이미 본격화한 상황이다.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안 대표는 '야권후보 적합도'보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여론조사 문항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이미 금 전 의원과의 경선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 안철수 후보 중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를 묻는 방식으로 자신의 경쟁력을 가늠해봤다.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안 대표는 야권 전체가 자신에게 힘을 모아주기만 하면 본선에서도 민주당 후보에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자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쟁력 조사가 상식에 맞는다"며 "이것은 유불리가 아니라 상식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첫 관문 넘은 서울시장 野단일화…결승 '룰의 전쟁' 시작

국민의힘도 일찌감치 '경우의 수'를 따져보는 분위기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후보로 나서야만 승산이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셈법을 가다듬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처음부터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나온 사람 아닌가.

그러면 단일화를 위해 협조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안 후보가 단일후보가 될지 안 될지 모르는데, 그가 기호 2번을 달고 나가야 하느니 어쩌느니 하는 건 철부지" 생각이라고도 했다.

비대위 산하 비전전략실도 최종 경선룰을 검토하고 있다.

경선 여론조사에서 당원·일반인을 구분하지 않되, 선관위에 등록한 선거인단에게만 투표권을 부여하는 방식이 거론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