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삼수생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됐다
민주당, 범여권 단일화 본격 돌입…2단계로 추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본선에 나선다.
박영선, 우상호 꺾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민주당은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경선 당선자 발표대회에서 박영선 전 장관이 우상호 예비후보를 꺾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박영선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서울시 대전환'이란 큰 틀에서 미래 서울의 모습을 각인시키는 데 주력했다. '21분 콤팩트 도시'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워 거주민들이 21분 내 직장과 학업, 의료와 문화활동 등 생활 전반을 해결할 수 있는 생활권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21개 혁신성장 클러스터'를 조성해 권역별 다양한 혁신 기업을 육성하고, 서울형 디지털 화폐인 'KS-코인'을 만들어 서울을 '프로토콜 경제'의 중심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표절 논란'이 일었던 수직정원도 그의 대표적 공약이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토론회 전 박영선 후보와 우상호 예비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토론회 전 박영선 후보와 우상호 예비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범여권 단일화 본격 돌입…2단계로 추진
박영선 후보는 그동안 '친문'(문재인 대통령) 의원들의 지원사격을 받아왔다. 정청래·김병기·윤건영·고민정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후원회장을 맡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을 지낸 정경두·조명래·박양우 전 장관 등도 박영선 후보를 도왔다.

박영선 후보는 곧장 국민의힘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진행하고 있는 야권 단일화 대응을 위해 여권 단일화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범여권에서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와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가 출마 선언을 했다.

민주당은 일차적으로 조정훈 후보와 단일화에 나서며 이후 2차 단일화를 김진애 후보와 진행한다는 방침(제목 : [단독] 與서울시장 후보단일화 1차 조정훈, 2차 김진애로 '선회')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