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제102주년 3·1절을 맞은 1일 일제강점기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며 그 죄악을 "철저히 계산할 것"이라며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위광남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실장과의 대담을 통해 "3·1인민봉기는 우리나라 민족해방 투쟁사에 자기의 뚜렷한 자욱을 남긴 전 민족적 반일항쟁으로서 오늘도 전체 조선인민의 기억 속에 역역히 남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3·1인민봉기는 일제에게 빼앗긴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한 애국투쟁"이라며 "일제는 우리 인민의 정의로운 항쟁을 야수적으로 탄압하는 극악한 범죄적 만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위광남은 "1919년 3월1일 평양에서 시작된 대중적인 독립시위 투쟁을 첫 봉화로 해 봉기는 전국적 판도에로 급속히 번져졌다"고 주장했다. 3·1운동이 서울의 탑골공원이 아니라 평양에서 시작됐다는 것이다.

그는 3·1독립운동을 "일제의 야만적인 무단통치 하에서 모진 수모와 학대를 받으며 살아온 조선민족의 쌓이고 쌓인 울분과 원한의 폭발"이었다고 정의했다.

또 "3·1인민봉기는 평화적인 시위였다. 하지만 일제는 완전무장한 침략무력을 동원했다"며 "일제식민지통치 40여년 간에 수많은 조선 사람들이 살육당했지만 1년밖에 안 되는 그처럼 짧은 기간에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학살당하긴 처음이었다. 일제야 말로 조선민족말살을 국책으로 삼고 저들의 식민지통치 유지를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살인귀 무리"라고 맹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일제의 만고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철저히 계산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반드시 심판받아야 할 죄악의 역사'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제의 폭압에 의해 불과 몇 달 사이에 10여만 명의 조선 사람들이 참혹하게 살육당하고 삼천리강토는 피바다로 변했다. 과거 일제가 우리 인민 앞에 저지른 죄악의 역사를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그 대가를 청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