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1일 최종후보 발표

여론조사 우위 '대세론' 박영선
"경의선 숲길 잇겠다" 정책 행보
우상호, 정통성 강조…당심 공략

국민의힘, 4일 후보 확정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왼쪽)가 28일 서울 연남동 경의선숲길에서 신현영(가운데), 정청래 의원과 함께 경의선 옛 철로 위를 걷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왼쪽)가 28일 서울 연남동 경의선숲길에서 신현영(가운데), 정청래 의원과 함께 경의선 옛 철로 위를 걷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설 최종 후보를 1일 발표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중 제3지대 후보로 나설 주자도 같은 날 결정된다. 진영별로 박영선 민주당 예비후보, 안 대표의 우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우상호 예비후보(민주당)와 금 전 의원(제3지대)의 추격이 관전 포인트다. 오는 4일 국민의힘 후보까지 확정되면 서울시장 선거의 여야 구도가 더욱 뚜렷해진다. 다만 남아 있는 진영별 단일화 과정에서 잡음이 나올 가능성도 여전하다.
박영선 ‘대세론’ vs 우상호 ‘당심 공략’
민주당은 28일 당원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에 들어갔다. 앞선 지난 26~27일 진행한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와 1일까지 시행할 ARS 투표를 합산해 최종 후보가 결정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앞섰던 박 예비후보는 서울의 민주당 권리당원이 18만 명이 넘는 만큼 민심과 당심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 있다. 반면 우 예비후보 측은 50% 비중을 차지하는 권리당원 투표에서 민주당의 열성 지지층이 주로 자신에게 투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박 후보는 서울 연남동을 찾아 “끊긴 경의선 숲길을 잇고 마포에 녹지공원을 만들겠다”며 정책 행보를 펼쳤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출신임을 내세워 행정 역량과 추진력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같은 날 우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와 유튜브에 출연해 ‘민주당 정통성’을 강조하면서 당심 공략에 힘을 모았다. 우 후보는 공식 행보를 줄이고 지역위원장 등 당 관계자를 1 대 1로 만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일 최종 후보가 결정되면 민주당은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을 할 예정이다.
김종인-안철수 ‘단일화 신경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김 비대위원장, 나경원, 조은희 예비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김 비대위원장, 나경원, 조은희 예비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야권에서도 안 대표와 금 전 의원의 제3지대 경선 결과가 1일 나온다. 인지도가 높은 안 대표가 우세하다는 평가가 많다. 4일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면 제3지대 경선 승자와 2차 단일화 과정이 진행되는데 벌써부터 안 대표 측과 국민의힘 간 단일화 방법론을 둘러싼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간담회에서 안 대표를 겨냥해 “제3지대 어떤 사람이 (야권 단일) 후보가 된다는 건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의 가장 큰 이슈는 문재인 정부를 향한 견제와 심판”이라며 “(시민들이)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당이 어디냐를 생각하지 어느 특정인을 갖고 판단하진 않는다”고 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후보가 야권을 대표할 단일 후보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에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만으로 이기기 힘든 선거”라고 맞받았다. 그는 “야권이 힘을 합쳐 여당 후보를 이기는 게 단일화 목적 아니겠나”며 “누가 이길 수 있느냐가 (최종 후보를 결정할) 가장 중요한 기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군소정당 소속인 안 대표 측은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한 경쟁력’을 묻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반면 제1야당을 강조하는 국민의힘은 ‘야권 단일후보 적합도’를 묻는 조사를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
잡음 불거질 가능성도
본격적인 단일화 과정에 진입하면 여야 모두 물밑에 있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진통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 김진애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조정훈 후보는 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 출신으로 단일화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여권의 ‘3자 동시 단일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장 후보 등록일은 3월 18일로 2주가량 남았다. 김진애 후보와 조정훈 후보의 경우 현역 의원인 만큼 여권은 출마를 위한 사퇴 시한인 8일 전까지 최종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

야권은 단일화가 성사되더라도 합당이나 입당 등을 두고 신경전이 벌어질 여지가 있다. 안 대표는 자신이 야권 후보로 선출되면 국민의당 후보 번호인 기호 4번으로 본선에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