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백신 접종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검찰개혁의 이른바 '속도조절론'을 두고 다양한 논란이 벌어졌던 가운데 여야에서는 '레임덕 징후'냐 아니냐에 대해 다양한 관측을 내놓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이 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은 중대범죄수사청 속도 조절하라는 맥락으로 이야기했다고 비서실장도 그런 내용의 얘기를 했는데 민주당 강경파들을 밀어붙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과거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우리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에는 대통령 마음이 전달됐는데도 불구하고 어떻게 그 자리에서 바로 들이받고"라고 달라진 상황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 "'대깨문'에서 대놓고 문재인 까는, '대문까'가 된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걸 관리하는 방법도 이미 생각해 놓고 좀 진행시키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어젠더를 새로 주도하지 않고 민주당에서 갈등이나 충돌이 있으면 커지지 않게 그걸 어느 정도 관리 통제하는 형태, 주도형 리더십에서 관리형 리더십으로 바뀐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실제 레임덕이 있어서가 아니라 레임덕이 있어야 하는 언론의 필요성과 희망사사항이기 때문"이라고 상황을 다르게 봤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언론 스스로의 타격감을 위해서 (언론이 레임덕을 부추긴다)"라며 "'언론이 정권을 때리니 정권도 쩔쩔 매더라'는 인식과 스스로의 존재감과 타격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일종의 뒷골목 껌씹는 불량배의 심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은 아무나 때릴수 있고 가리지 않고 때릴수 있고 때리면 깨갱한다는 잘난 우월의식이 있다"면서 "검찰을 개혁하려고 하니 검찰이 개혁하는 것처럼 언론을 개혁한다니 언론이 저항하는 것이다. 언론개혁에는 진보매체와 보구매체의 구분과 경계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40%가 넘는 대통령의 지지율과 레임덕은 어울리는 함수가 아니다"라며 "나는 레임덕이 없는, 아니 없을수도 있는 최초의 성공한 대통령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에 기록되기를 희망한다. 문재인 정부와 대통령의 성공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