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곽상도는 文에 감사해야"…곽상도 "웃기는 소리"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여권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과 관련해 "윤석열, 유승민, 곽상도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에 감사해야 한다"고 언급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말 섞는 게 창피하다"고 맞받았다. 곽 의원은 "20대 국회 때 수사청법을 제안했지만 거들떠보지도 않았던게 정부 여당이고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총장은 수사 기소 분리 후 수사청 신설안에) 매우 바람직하다고 답변했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바른미래당 대선 후보 시절 수사 기소 분리와 수사청 신설 공약을 냈고, 곽상도 의원은 수사 기소를 분리하고 수사청을 신설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이는 몰라도 유승민, 곽상도, 윤석열 등은 이 실천(수사청 신설 추진)에 감사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곽 의원은 "감사라니, 정말 웃기는 소리를 늘어놓고 있다"며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과 내가 발의한 수사청 법안은 근본적으로 다른 법안"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여권이 추진하고 있는 수사청에 대해서도 "검찰, 경찰, 공수처로도 모자라 중수사청까지 신설해 4개의 수사기관을 두고 수사공화국을 만들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4개 기관이 관할권을 주장하면서 서로 수사하려 하거나 관할권이 없다며 계속 핑퐁하면 조정할 방법이 있냐"며 "4개 기관에 돌아가면서 고소, 고발하면 몇차례 수사받아야 할지도 모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2018년 11월 대표 발의했던 수사청 법안은 수사기관을 단일화(검찰의 직접수사 영역과 경찰수사 영역)해서 국민들에게 두 번 수사 받지 않도록 편의를 제공하자는 취지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제의 조국과 오늘의 조국, 같은 사안을 놓고 매번 다른 말을 하니 같이 말을 섞는 것 자체가 창피하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