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참관한 文대통령 "일상 회복 멀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민들께 일상 회복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을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 예방접종 현장에 다녀왔다"며 "접종 대상자들의 접종 희망률이 매우 높고 접종 계획이 잘 준비돼 있어서 차질없이 빠른 접종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모습을 참관했다.

백신의 전 과정이 믿을만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의 백신 관리와 보관, 접종 과정은 모든 국민께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다"며 "접종 이후의 사후 관리도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접종 과정을 진행하는 관계자와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마포구 보건소를 비롯해 접종을 잘 준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격려의 마음을 보낸다"며 "맨 먼저 예방접종을 맞으며 국민들께 용기를 전해주신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님과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치료사님을 비롯한 피접종자 분들께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요양병원과 요양시설, 그리고 코로나 치료 의료진의 안전이 코로나 극복을 앞당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접종과 함께 방역에 대한 당부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이 다가왔다"며 "접종과 별도로 조금만 더 방역의 끈을 팽팽하게 당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