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부산 방문은 선거와 무관한 지역균형뉴딜 현장행보"

앞선 전남 신안 지역균형뉴딜 방문때는 소수 인사참여
이날 방문에는 당 지도부, 각 주요 부처 장관, 지자체장 모두 참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이례적으로 당 지도부 및 각 주요 부처 장관들이 총출동했다. 야당은 선거개입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는 "부산 시장 선거와는 무관한 지역뉴딜을 위한 현장방문"이라는 입장이지만, 앞선 전라남도 현장 방문에서는 전남 지사와 행정안전부 장관 정도만이 참여한 것을 고려하면 차이가 크다는 지적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차질없는 추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꾸준히 관련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며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오래전 결정된 행사"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11일 신년사에서 초광역 지역균형 뉴딜을 강조한 바 있다"며 "이번 부산방문은 한국판뉴딜 현장으로서 11번째, 지역균형뉴딜투어로서는 전남 신안 해상풍력단지에 이은 2번째 현장 방문"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을 마친 뒤 다리를 시찰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록 전라남도 지사가 참여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을 마친 뒤 다리를 시찰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록 전라남도 지사가 참여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날 문 대통령과 함께한 인사들의 면면을 보면 이전 전남 신안 방문때와는 차이가 컸다. 이날 방문에는 당 지도부인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는 물론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 주요부처 장관이 모두 참여했다. 또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역시 참여했다.

반면 지난 5일 문 대통령의 전남 신안 지역뉴딜 현장 방문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 소수 인사만이 참여했다. 같은 '지역뉴딜 현장 방문'임에도 참여 인사 측면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던 셈이다.

야당은 "명백한 선거개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에 방문한다"며 "아예 팔을 걷어붙이고 선거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그는 "4차, 5차 재난지원금 공세에도 마음이 안놓였는지 가덕도 신공항과 동남권메가시티 공약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지원하기 위한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권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이라며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개입은 탄핵사유에 해당한다는점 잊지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은 즉시 선거법 위반 여부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