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에 시비 걸어 알량한 표 얻을 생각 마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가덕도 방문을 두고 야당이 '선거 개입'이라 비판하는 것에 대해 "문재인은 박정희가 아니다. 대통령에게 괜히 시비 걸어 알량하게 표 얻을 생각 말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1년 만에 부산을 방문했다고 국민의힘이 난리가 났다. 선거 개입으로 탄핵 사유라며 입에 거품을 물었다. 대통령은 움직이지도 말라는 것인가"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부산, 울산, 경남의 동남권 메가시티를 구축하는 전략을 위한 행사"라면서 "부산·울산·경남의 800만 시도민 공동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구축하는 전략을 점검하러 갔다. 대통령으로서 당연한 행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청래 의원은 "1967년 박정희 대통령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대중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목포에서 국무회의까지 열었다고 한다"며 "당시 경제기획원 장관은 목포지역 공약을 발표하는 명백한 선거운동을 했지만, 이런 행위는 공화당 총재라서 그럴 수 있다고 선관위는 문제 삼지 않았다고 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으로 가덕도 공항 후보지로 이동하며 선장으로부터 운항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으로 가덕도 공항 후보지로 이동하며 선장으로부터 운항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문재인은 박정희가 아니고 민주당은 공화당이 아니다. 박정희 DNA를 뼛속 깊이 보유한 국민의힘이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라는 것은 알겠는데, 마음에 평상심을 장착하시라"면서 "지금이 쌍팔년도도 아니고 더구나 박정희 유신의 추억을 떠올리는 국민들도 없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대통령이 선거 목적으로 행보를 하고 또 어느 시대 국민인데 거기에 영향을 받겠는가"라면서 "국민의힘은 당신들 할 일이나 묵묵히 하시라. 대통령에게 괜히 시비 걸어 알량하게 표 얻을 생각 말고"라고 주장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