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나경원으로 쉽지 않을 것" 羅 "무책임한 비난"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오세훈 나경원 후보가 제3지대와의 최종 단일화 경선 경쟁력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오 후보는 25일 불교방송 라디오에서 '나 후보가 서울시장 후보가 되면 외연 확장이 쉽지 않다고 보는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제3지대 후보와의 단일화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오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저는 다 열려 있고,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는 공감대도 있다"며 "그래서 서로 서울시를 공동 경영하자, 연정을 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을 '전형적인 강경보수'라 한 나 후보의 역공에 대해서도 "나 후보는 당원표가 반영되는 예선에서는 본인이 강경보수를 자처했다"고 되받았다.

이에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오 후보가 근거도 없이 제가 (국민의힘의) 후보가 되면 단일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매우 무책임한 비난을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누구든 열린 자세로 소통하고 함께 힘을 합치겠다는 진의를 함부로 왜곡하지 말아달라"며 "국민과 함께 불의에 맞선 것을 '강경보수'로 규정하는 것은 낡은 이분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오 후보의 행보가 조건부 출마에 이어 조건부 경선, 조건부 단일화로 비쳐지진 않을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오 후보는 통화에서 "나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되면 중도 확장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서 이기기 쉽지 않다는 의미였다"며 공방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후보들 간에 기 싸움이 가열되자 '네거티브' 자제를 요청했다.

이들은 '초선 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을 내고 "네거티브 공방 없이 진지한 정책 토론으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해주길 바란다"며 "정책과 비전으로 품격 있게 승리하자"고 말했다.

오세훈-나경원, 제3지대 단일화 경쟁력 놓고 설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