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野 유력 대선 주자인 유승민과 회동
유승민 "공수처, 연동형 비례제 투쟁이 왜 강경보수"
나경원 "최전선 서다 보니 그런 비판 나오는 것 같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당내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찾았다. 유승민 전 의원은 나경원 예비후보에 대한 당내 '강경보수' 비판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며 힘을 실어줬다.

나경원 예비후보와 유승민 전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유승민 전 의원 사무실에서 회동을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나경원 예비후보에게 "고생이 많다"며 덕담을 건네자 나경원 예비후보는 웃으며 "저는 맞는 방향이면 뚜벅뚜벅 간다"고 화답했다.
유승민 "공수처, 연동형 비례제 투쟁이 왜 강경보수"
유승민 전 의원은 "언론을 통해서 (활동을) 잘 보고 있다. 네 분 다 훌륭하신 분들이고 다 됐으면 좋겠는데 그중에 한 분만 되니까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일각에서 나경원 예비후보를) 강경보수라 하는데 고위공직자범쇠수사처(공수처)랑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투쟁한 것을 두고 왜 강경보수라 하는지 모르겠다. 나도 같이 투쟁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제가 제일 최전선 서다 보니 그런 것 같다. 그래서 제가 탄압을 얼마나 받았는가"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에 "제가 바른미래당에 있을 때지만 공수처, 연동형 비례로 투쟁한 걸로 그럴 순 없고 앞으로 당이 어디로 가는지를 전반적으로 갖고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나경원 예비후보가 잘되시면 서울시민이 원하는 모습을 이번에 보여주는 선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번에 국민의힘에 대해 아직 서울시민이 지지를 못 하는 것 중 하나가 서울시민 마음이 문재인 정권은 안 된다는 것인데 '반문'(문재인 대통령)의 마음을 (우리가) 담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희망22 사무실에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최전선 서다 보니 그런 비판 나오는 것 같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현 정부는 헌법적 가치인 자유주의에 위배되고 상식적이지 못하다는 것"이라며 "이에 다 같이 하는 야권연대,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와의 단일화도 있으니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플랫폼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번 선거를 계기로 나경원 예비후보가 말한 대로 국민의힘이 하나의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며 "우리 과거 당의 모습, 여당이던 시절에 대해 국민들이 안 좋은 그런 기억을 갖고 계시니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혁신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되지 않겠나"라고 당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