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왼쪽 세 번째)이 25일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부전역 플랫폼에서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왼쪽 두 번째)의 '생활 행정공동체 전략보고'를 듣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 세 번째)이 25일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부전역 플랫폼에서 울산광역시 송철호 시장(왼쪽 두 번째)의 '생활 행정공동체 전략보고'를 듣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해 "명백한 불법 선거개입"이라며 "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및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등과 함께 부산을 찾아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행사에 참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에 방문한다"며 "아예 팔을 걷어붙이고 선거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그는 "4차, 5차 재난지원금 공세에도 마음이 안놓였는지 가덕도 신공항과 동남권메가시티 공약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지원하기 위한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다"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뉴딜현장 행보'라며 선거와 무관하다고 하지만 누가봐도 대통령의 도넘은 선거개입"이라며 "과거 민주당은 이명박 대통령이 뉴타운 현장 방문했다는 사실만으로 강하게 반발한바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한다고하면서 대통령 일정은 울산과 경남보다는 부산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열세에 몰린 부산시장 선거를 어떻게든 만회하려고 하지만 도도한 민심 앞에 역부족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권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이라며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개입은 탄핵사유에 해당한다는점 잊지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은 즉시 선거법 위반 여부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