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군 내 규율 확립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24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 김정은 동지께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군대 안에 혁명적인 도덕 규율을 확립하는 것은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군대의 존망과 군 건설과 군사 활동의 성패와 관련되는 운명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세대 인민군 지휘 성원의 정치의식과 도덕 관점을 바로 세우기 위한 교양 사업과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군 규율 확립을 비롯해 군 간부 통제 강화 메시지를 낸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군 해군사령관에 김성길,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에 김충일을 임명했고 각각 해군중장, 항공군중장 칭호를 수여했다. 또 김정관 국방상과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에게는 차수 칭호가 수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