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아첨꾼만 득세하는 간신 천하"
"'팔 걷었습니다' 챌린지? 간신 챌린지"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을 촉구하는 야권 공세에 여당 의원들이 "먼저 맞겠다"며 일제히 나선 것을 두고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사진)는 "'간신 챌린지'를 하고 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김근식 교수는 24일 페이스북에 "아첨꾼만 득세하는 간신천하가 맞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민주당 아첨꾼만 득세하는 간신천하"
그는 "거짓말로 자리만 탐하고 대의와 원칙을 저버린 김명수 대법원장은 간신의 전형"이라며 "대통령은 실험 대상이 아니라며 국민만 실험대상이면 된다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아첨꾼 간신"이라고 꼬집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 "대통령이 1호 접종 거부한 채 '구차하게' 순서대로 맞겠다고 한다"면서도 "갑자기 대통령 대신 내가 먼저 맞겠다는 박주민, 고민정, 장경태 민주당 의원들도 허풍쟁이 간신이 맞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의 '순서대로' 접종이 옳으면 민주당 간신들도 '순서대로' 맞아야지 먼저 맞으면 안 된다"며 "대통령 뜻까지 어겨가며 대통령 보위하는 체하는 거짓 호위무사일 뿐"이라고 말했다.
"'팔 걷었습니다' 챌린지? 간신 챌린지"
그는 또 "'팔 걷었습니다' 챌린지가 아니라 '간신' 챌린지"라며 "순서 어기고 민주당 의원들이 먼저 맞아도 된다면 국민들은 그들이 아니라 대통령이 솔선수범해서 맞기를 원한다. 제발 대통령 심기경호 말고 국민들 심기경호 좀 하라"고 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친문(문재인 대통령)' 민주당 의원들은 야권에서 쏟아지는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 공세를 두고 '팔 걷었습니다' 챌린지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자신들이 먼저 접종을 하겠다는 것이다.

정청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제안했던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강력 비판했다. 그는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불안하면 같이 1호 접종을 하자"고 역제안하기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