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불법 사찰 규모 상상 이상…진상 밝혀야"
김태년 "박형준, 적반하장…매우 실망스러워"
與, MB·박근혜 불법사찰규명 특별법 추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겨냥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낙연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규모가 상상을 뛰어넘는다"면서 "비정상적 수집 문건이 20만건, 대상자는 무려 2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보고처가 청와대·민정수석·정무수석·비서실장·국무총리로 돼 있는 자료도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경위와 목적으로 (국정원)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받았는지, 보고받은 사람은 누구였는지,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선거용 정치공작'이라며 책임을 회피하려고만 하는데 선거가 모든 잘못을 덮는 방편이 될 수 없다"며 "어설픈 물타기를 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과거 잘못을 인정하고 진상규명 협력하는 게 옳다"고 지적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뉴스1

김태년 원내대표도 박형준 예비후보를 직접 거론하면서 "적반하장"이라고 했다.

그는 "공개된 이명박 국정원 사찰 보고서에 배포처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총리실이라고 명확하게 적시돼 있는데 당사자인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은 '사찰보고서를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한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선거 공작이라고 적반하장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날 일인데 뻔한 정치적 공세로 은폐하려는 처신으로 실망스럽다"면서 "박형준 예비후보는 본인이 알고 있는 불법사찰 전모를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고백할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4·7 재보궐 선거를 앞둔 정치공작'이라는 야당 비판에는 "불법사찰 보고서는 저희 당이나 정치권이 제기한 게 아니라, 법원 판결로 공개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은 이명박(MB),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는 방침. 사찰 피해자들의 정보공개 청구 등을 통해 불법 사찰 정황을 입증해냄으로써 야당이 제기하는 '4·7 재보궐 선거를 앞둔 정치공작'이라는 주장을 불식시키겠다는 것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구체적인 대응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최고위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박형준 예비후보를 향해 "이명박 정부 정무수석 시절에 국정원 사찰과 관련해 정말로 어떤 보고도 받지 않았는지 진실 기초해 밝혀줄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