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개적으로 김진애의 열린민주와 단일화 선언
시대전환 조정훈과는 2차 단일화 추진…물밑 협상 돌입
이낙연, 사퇴 전 '여권단일화' 이벤트 마무리 의지 강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본격 단일화 작업에 돌입했다. '2단계 단일화'가 골자다. 민주당은 1차로 김진애 예비후보가 있는 열린민주당과 단일화를 거친 뒤 2차로 조정훈 예비후보가 있는 시대전환과 단일화할 예정으로 확인됐다.

24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민주당은 범여권 단계별 단일화를 추진한다. 열린민주당과는 사전에 물밑 접촉이 있었던 상황. 시대전환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가능성만 열어놨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단일화 관련 사전협상 제의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 공개적으로 김진애의 열린민주와 단일화 선언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범여권 단일화에 대해 "일부 추진 의지와 공감이 있었다"며 "후보들의 의견과 다른 당 상황, 다른 당 후보들 입장을 잘 감안해 성사 여부를 잘 판단하고 내실 있게 추진하자고 공유했다"고 말했다.
조정훈 시대전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진=뉴스1

조정훈 시대전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사진=뉴스1

민주당은 곧장 단일화 협상단을 정하고, 열린민주당도 화답했다. 사전 교감을 해왔던 만큼 실무진 선정도 빠르게 진행됐다. 민주당에서는 김종민 최고위원과 김영배 의원이, 열린민주당에서는 강민정 원내대표가 나선다.

열린민주당과 공개 테이블을 마련한 민주당은 곧장 시대전환에도 사전 협상을 제안했다. 이르면 이날 중 협상을 위한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 시대전환 역시 단일화 관련 실무진을 꾸리고 있다.
시대전환 조정훈과는 2차 단일화 추진…물밑 협상 돌입
민주당은 1차적으로 열린민주당과 단일화 작업을 마무리한 뒤 곧장 시대전환과 2차 단일화 작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이 내건 명분은 김진애·조정훈 두 의원의 의원직 사퇴 전, 후보 등록 전 단일화다. 속도를 끌어올리는 이유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응하자는 포석도 깔렸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지난달 12일 국회 의원회관 김 의원 사무실에서 만나 각당 최종 후보가 될 경우 단일화 추진에 합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지난달 12일 국회 의원회관 김 의원 사무실에서 만나 각당 최종 후보가 될 경우 단일화 추진에 합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의 이 같은 행보에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의중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애·조정훈 의원은 후보 등록을 할 경우 다음달 8일 전까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마침 이튿날(3월9일)이 이낙연 대표의 임기 마지막 날이다. 표면적으로는 소수정당인 김진애·조정훈 의원을 배려하는 차원이지만 이낙연 대표 퇴임 전 '여권 단일화'라는 작품을 만들고 싶어 하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두 의원의 사퇴 전 단일화를 끝내야 한다는 취지의 얘기가 나왔지만 이낙연 대표가 퇴임 전 '작품'을 만들려는 의지도 강하다"면서 "열린민주당과는 어느 정도 교감을 해왔던 만큼 바로 공개 협상 테이블을 만들고, 시대전환과도 물밑 작업에 곧장 돌입했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