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의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조성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영동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조성 순항…7월 민자사업 첫 삽

이 사업은 2천675억원을 투입, 영동읍 매천리 일원 53만㎡에 과일, 와인, 일라이트 등을 관광과 결합한 힐링테마 관광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24일 영동군에 따르면 공공부문 개발은 올해 모두 마무리된다.

과일나라 테마공원 준공을 시작으로 와인터널, 복합문화예술회관, 웰니스 단지가 들어섰고 기반시설과 힐링센터 조성 공사가 한창이다.

영동군은 축제광장, 관광지 내 연결도로 공사를 오는 9월 마무리할 계획이다.

일라이트를 활용한 치유시설인 힐링센터의 공정률도 60%에 달한다.

군은 오는 7월로 예정된 민자사업 착공을 앞두고 사유지 매입과 인허가 절차 등 행정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민간 사업자인 레인보우는 2023년 7월까지 750억원을 들여 관광지 내 91만8천251㎡ 부지에 골프장, 호텔, 콘도 등 휴양시설을 짓게 된다.

군 관계자는 "레인보우 힐링관광지를 영동군의 관광산업을 이끌어 가는 100년 먹거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