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4일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TF를 구성하고 개별 정보공개 청구와 특별법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우리 당은 국회 정보위를 중심으로 불법 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전날 불법사찰 대상자가 2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규모가 상상을 뛰어넘는다"며 "어떤 경위와 목적으로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 받았는지, 보고받은 사람은 누구였는지, 보고받은 뒤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법사찰이 이렇게 확인되고 있음에도 야당은 선거용 정치공작이라며 책임을 회피하려고만 한다"며 "국민의힘은 어설픈 물타기를 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진상규명에 협력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불법사찰TF구성…정보공개청구·특별법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