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찬반 논란도 적절하지 않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11월13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열린 '경기도 지역구 국회의원 도정현안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11월13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열린 '경기도 지역구 국회의원 도정현안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4일 연일 기본소득 이슈를 주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를 향해 "아직은 도입의 시기상조"라며 평가절하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본소득, 지금 대한민국 과제 아니다"
김경수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정된 재원 예산을 어디에 먼저 투자를 할지, 그게 정책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경수 지사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대한민국이 받아든 과제가 기본소득은 아니다"라며 "이재명 지사가 '기승전 기본소득'만 계속 주장하면 정책 논의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경수 지사는 이 같은 언론 인터뷰에 이어 재차 이재명 지사의 기본소득 논의를 비판하고 나섰다. 아직 '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재판이 남아있지만 대선 주자 1위인 이재명 지사를 견제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기본소득, 찬반 논란도 적절하지 않아"
김경수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피해가 크기 때문에 전 국민 지급이 논의되는 건 이해되지만, 이게 평상시 기본소득으로 가야 한다는 것은 (다른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제안한 첫 기본소득 연간 50만원을 지급하려면, 연간 26조원이다. 1인당 월 4만원 정도를 받는 것"이라며 '아니면 기초연금 대상자들에게 두 배를 드리거나, 노인 빈곤율이 세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의 1위, 자살률도 1위인데 그런 분들에게 조금 더 드리는 게 훨씬 더 사회적으로는 급한 거 아니냐"고 했다.

그는 또 "기본소득 논쟁이 '뭐가 더 급하냐'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우리 복지 예산이 얼마나 열악하냐로 가는 건 바람직하다"며 "그러나 기본소득에 대한 찬반 논란이 벌어지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