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에 소신 밝힌 안철수 여진 여전
"제 발언에 비판? 文에게 먼저 물어보라"
"아동·청소년이 볼까 걱정하는 시민 많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사진)는 24일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후보 시절에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 싫어한다'는 말을 했다. 제가 지금껏 들은 정치인의 혐오 발언 중 가장 심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4월 대선 TV토론 당시) '저는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 발언에 비판? 文에게 먼저 물어보라"
안철수 예비후보는 최근 '퀴어축제' 관련해 "거부할 권리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이에 "퀴어축제를 정치적 제물로 삼지 말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안철수 예비후보의 이날 발언은 이와 관련한 여진이 이어지자 반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조직위를 향해서도 "되레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직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지를 물어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예비후보는 "저는 누구보다도 소수자 차별에 반대한다. 집회의 자유도 당연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라며 "제가 우려하는 일은 신체노출, 성적 수위가 높은 장면, 성인용품 판매 등이 아동·청소년에게 무방비하게 노출되는 것으로, (이를) 걱정하는 시민들도 많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연 확장? 진보·보수가 중요한 것 아냐"
이어 "사실 서울시장이 하는 일은 서로 생각이 다를 때 이를 외면하는 게 아니라 간극을 좁히는 것 아닌가"라며 "서울 이태원은 할로윈 파티의 상징이다. (퀴어축제도) 서울의 상징성 있는 곳을 찾아 그곳에서 전통을 만들면 외국인도 찾아올 수 있고 상권도 활성화될 수 있다. 그렇게 제안을 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보수 진영으로 '외연 확장'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진보·보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무너져 가는 나라의 민주주의와 법치, 공정, 정의, 상식을 누가 지키고 일으켜 세울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본다"며 "진보·보수 타령을 하는 사람들은 아직 정신을 차리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권이 무능하게 백신을 미리 계약하지 못했는데, 이를 솔직히 인정하지 않고 거짓말로 일관하다 보니 국민적 신뢰가 무너지지 않는가"라며 "저는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한다는 등의 소모적 갑론을박이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봤다. 그래서 정부가 허락을 한다면 저부터 먼저 맞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