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월세 5천명 지원…내달 3∼12일 접수

서울시는 '청년월세지원' 신청을 다음달 3∼12일 서울주거포털(housing.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 받는다고 24일 밝혔다.

청년월세지원은 서울시가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지난해부터 시작한 사업이다.

올해도 청년 5천명에게 월 20만원 이내 최장 10개월간 월세를 지원한다.

올해는 지난해 신청자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자격 요건 등 기준을 조정했다.

우선 임차보증금 기준을 기존 '1억원 이하'에서 '5천만원 이하'로 하향하고, 주거환경이 가장 열악한 1구간(임차보증금 500만원 이하, 월세 40만원 이하) 선정 인원을 작년 대비 1.5배 늘렸다.

월세 지원이 더 절실한 청년들을 포괄하고자 한 조치라고 시는 설명했다.

또 정부와 서울시의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서울형 주택바우처 같은 공공 주거 지원사업 수혜를 이미 받는 경우에도 추가로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혼자 거주하는 청년 1인 가구뿐만 아니라 형제·자매나 동거인이 있는 경우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접수 마감 후 소득·재산 및 자격 요건 적합 여부를 조사해 4월 중 5천 명을 선정, 발표한다.

지원금은 5월부터 격월로 2개월치씩 지급된다.

세부적인 지원 기준과 구비서류 등은 서울주거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다산콜센터(☎ 02-120)와 청년월세지원상담센터(☎ 02-2133-1337~9), 주택정책과(☎ 02-2133-7701~5)로 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