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힘든데 재정 걱정 하고 있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 논의 과정에서 당의 입장에 반론을 제기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4일 열린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홍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당신들은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소상공인들이 저렇게 힘든데 재정 걱정을 하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이후 지난 18일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당시 고위 당정청 협의회 일화를 전하며 "싸울 준비를 하고 간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심각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지난 2일 이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추경 편성과 관련해 '맞춤형'과 '전 국민' 병행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당일 홍 부총리가 자신의 SNS를 통해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당정 간 불협화음을 노출했다.

결국 당정은 맞춤형 지급을 우선으로 추경안을 조율했다. 대신 추경 규모는 민주당 요구에 근접한 20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다음달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