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정원 불법사찰과 관련 "사찰을 겁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정원 불법사찰과 관련 "사찰을 겁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자는 유리알처럼 투명하게 살아야 한다"면서 "사찰을 겁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사찰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 투명하게 공직생활을 하면 사찰해 본들 뭐가 문제가 되느냐는 주장이다.

그는 "나는 검사시절부터 지금까지 40여년 간 끝없이 사찰 당해도 아무런 불만이 없다"면서 "심지어 우리가 집권했던 시절에도 사찰 당했지만 그냥 그렇게 하는가 보다 하고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해묵은 사찰 논쟁을 일으켜 시장선거에서 이겨 보겠다는 책동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 아직도 공작이 통하는 시대인가"라고 반문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홍 의원의 사찰론에 대해 "궤변을 넘어 망언"이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홍 의원의 사찰론에 대해 "궤변을 넘어 망언"이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궤변을 넘어 망언"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불법사찰은 공직자가 대상이든 아니든 한 사람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악질적인 폭력"이라면서 "신체보다 영혼을 위해하는 폭력은 본질상 더 폭력적이다"고 말했다.

또 "홍 의원의 말은 민주공화국의 기본을 무시하는 것으로 희대의 막말이다. 가해자의 우월한 시선, 신념이 배어있는 자들이나 할 수 있는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유없이 린치를 당한 사람에게 '똑바로 행동했어야지'라고 내뱉는 비열한 행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홍 의원은 자기 발언에 대해 취소하고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