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업무도 버거운데 보궐선거까지…동원령에 부산공무원 속앓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4월 7일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동원될 부산 16개 구·군 공무원들이 큰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부산본부는 23일 오후 16개 구·군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한 대책회의를 한다고 밝혔다.

박중배 본부장은 "선거 당일 10시간 이상 선거사무원 근무에 투입돼야 한다"며 "시 본청과 구·군에서 동원될 인력 규모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고 설명했다.

부산본부와 지부장들은 최근 부산시선관위에 공평한 인력 동원 및 선거사무 개선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지난해 총선 때 16개 구·군에서는 전체 인원의 80%에 가까운 9천404명이, 시에서는 전체 인원의 5.6%인 258명이 각각 동원됐다.

이번 보선의 경우 일부 구·군은 신청자가 거의 없거나 인원이 부족해 근무 신청을 독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일선 지자체 요청에 따라 본청과 사업소 직원 등 300명 이상을 확보한 상태다.

박 본부장은 "선거일이 휴일이 아닌 평일인데다 코로나19 대응 상황 속에 선거사무원 동원까지 더해지면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