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호 접종? 오히려 순서 기다려야 할 듯"
정총리 "고령층엔 화이자 백신 먼저 접종할 가능성 높아"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고령층엔 화이자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것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채널A에 출연해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유보와 관련해 이같이 말하고 "(AZ 백신은) 65세 이상에 대한 효과성 검증이 조금 덜 돼 (효과성을) 확인 후 접종하는 것으로 돼 있고, 그 사이 3월 말∼4월 초에 화이자 백신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1호 접종'할 가능성에 대해선 "만약 국민들이 접종을 주저한다면 책임있는 사람이 먼저 나설 필요가 있지만, 현재 봐선 그럴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오히려 전 순서를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화이자 백신 계약 물량 중 50만명 분을 이달 말 우선 공급받게 된 것과 관련, 국내 기업이 LDS(최소 잔여형) 주사기 생산에 성공한 것이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화이자는 주사기가 필요하고, 우리는 (도입) 일정을 앞당겼으면 했다"며 "양측의 관계가 맞아떨어져 '윈윈'한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총리는 임명직으로, 언제든 대통령이 인사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 제 일을 열심히 하겠다.

정치 이야기는 자제하자"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