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3·1절 보수집회 철회하라…야당도 협조해야"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일부 보수단체가 3·1절 광화문 집회를 예고한 것에 대해 철회를 요구하며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차 감염 확산을 초래한 것이 명백한 대규모 집회를 또다시 열겠다니 기가 막힐 뿐"이라며 "극우단체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대규모 도심 집회를 중단해야 하고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해달라"고 요청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1년 가까이 원격수업을 하던 학생들이 드디어 등교수업을 앞둔 개학 시즌"이라며 "어린 아이들의 학습권을 위해서라도 집회를 철회하고 야당도 이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이번에도 보수단체 집회를 두둔하고, 소속 의원들을 내보낼 것이냐"며 "김종인 위원장이 직접 나서 이번 삼일절 집회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야당의 '대통령 1호 백신 접종' 요구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김 원내대표는 "의학과 과학의 판단을 기초로 결정해야 할 백신 접종 순서마저 정쟁 수단으로 악용하는 야당의 행태가 매우 유감스럽다"며 "백신 접종을 끊임없이 정쟁화시키는 방역 방해 행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백신 불신을 증폭시켜 정부와 국민들을 이간질해 도대체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이냐"며 "국민 안전을 선거에 활용하고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주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이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의사 심기를 건드리는 법'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국민의힘 뒤에 의협이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알았다"며 "앞으로 국민의힘 의원들은 법안 심의 전 의협에 먼저 묻고 김 위원장 윤허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