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도 참석 "잠깐 들러 격려"…식당 손님이 경찰에 신고
보건소, 공무원 다 떠난 후 현장 찾아…단속 사실 유출 의혹 제기
하동군 공무원들 코로나 방역수칙 어기고 5인 이상 모임 빈축

경남 하동군 공무원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한 사실이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하동군 소속 공무원 10여 명이 하동읍 한 식당에서 모임을 하는 것을 식사하던 한 손님이 목격하고 112에 신고했다.

제보자는 "방안에 놓인 식탁 2∼3개에 공무원들이 4명씩 거리를 두고 앉아 서로 대화를 나누는 것을 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마침 인근에서 행사에 참석했다가 군청으로 돌아가던 윤상기 하동군수도 잠깐 들러 이들을 격려한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그는 "하동에서 7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4차 유행이 우려되는 시기에 방역수칙을 어기고 모임을 할 수 있느냐"고 분개했다.

그는 112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이 "방역수칙 위반은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관이라고 설명했으며 하동군청에 이런 사실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래선지 신고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참석한 공무원들이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이후 뒤늦게 하동군보건소 직원 2명이 나왔지만, 단속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공무원끼리 신고 사실을 유출해 단속을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또 "공무원들이 모여 있던 시간도 업무가 종료하기 전인 일과시간으로 알고 있다"며 "코로나로 엄중한 시기에 방역수칙 등을 위반한 군수를 비롯한 해당 공무원에 대한 명백한 조사와 처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동군보건소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공무원이 출동했을 땐 모임이 끝났고 아무도 없어 단속하지 못했다"며 "참석 추정자들을 조사했지만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 따로 조치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