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번지수 틀렸다…엄한 사람 덮어씌우면 역풍"
김두관 "넘어갈 문제 아냐…부산시장 후보직 사퇴하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국가정보원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사찰)을 알지 못했고 들은 적도 없다"고 일축하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형준 후보가 "번지수가 틀렸다"고 맞받아치자, 김두관 의원이 "삼척동자도 알만한 일을 부정하니 소가 또 한 번 웃을 일"이라고 비난하면서 '국가정보원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한 여야 간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형준 후보는 (이명박 정부 시절) 당시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다. 직위상 본인이 몰랐다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며 박형준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은 "문건 전체를 보면 정부 시책을 방해하는 지자체장에 대해 교부금을 축소하는 등 돈줄을 죄고, 민간단체와 언론을 이용해 고소고발과 부정적 여론을 만들어야 한다는 대책안이 있다"면서 "당시 정무수석이 몰랐다면 극도로 무능한 것이고, 알았다면 공직 후보 자격이 없는 것이다. 몰랐다는 변명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책 추진과정에서 혹여 비리가 있었다면 모르겠지만 도민의 선택을 받아 지방정부를 이끄는 도백이 추진하는 정책을 이런 식으로 사찰하고 분류하고 감시하고 있었다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형준 후보는 부산시장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국민 앞에 경남도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면서 "내가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치가 무엇이고 사찰 피해자들이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진=뉴스1

이에 박형준 후보는 "네 죄를 네가 알렸다’고 원님 재판할 요량이라면 번지수가 틀렸다. 소도 웃을 수밖에 없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데이터베이스를 탈탈 털었던 국정원 적폐청산 수사에서도 사찰 문제는 나왔었고, 그때 참고인 조사도 받은 적이 없다. 국회의원 사찰은 더욱더 금시초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을 향해 "이번 선거에서 견제받지 않은 권력의 폭거로 후보도 내지 말아야 할 정당이 대통령이 만든 당헌까지 바꿔가면서 후보를 내더니 이제는 선거 공작으로 승리를 꿈꾸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며 "거기에 도우미 역할을 자처하고 나섰으니 대선주자를 꿈꾸는 분의 배역치고는 너무 초라한 배역 아니냐"고 일갈했다.

이어 "선거 앞두고 왜 국정원 고위관계자가 일부 언론에 미리 이런 정보를 주었는지, 그가 누구인지부터 밝혀라. 이야말로 국정원의 정치 개입 아니면 무엇이냐"면서 "괜히 엄한 사람 덮어씌우려 한다면 역풍이 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두관, 'MB정부 불법사찰' 몰랐다는 박형준에 "소가 웃을 일" 공세

그러자 김두관 의원은 박형준 후보의 주장을 재반박하면서 설전을 이어갔다.

그는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정의 모든 현안을 주도하는 자리다. 밝혀진 지자체장 사찰 문건에는 '당․정은 가용수단을 총동원, 야권 지자체장의 행보를 적극 견제․차단'해야 한다고 나와 있다"면서 "정당․정부의 가용수단을 총동원시킬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인 박형준 후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의 장두노미(藏頭露尾)가 안쓰럽기까지 하다.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삼척동자도 알 만한 일을 박 후보가 부정하니 소가 또 한 번 웃을 일"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이명박 정부 시절 인천 남동구청장을 지낸 배진교 정의당 의원이 2011년 9월 15일 생산한 것으로 추정되는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제하 문건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사찰대상은 당시 민주당(더불어민주당 전신)과 민주노동당(정의당 전신) 등 야권 광역단체장 8명과 기초단체장 24명으로, 이 중에는 당시 경남지사였던 김두관 의원도 포함돼 있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