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다음 달 1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를 향해 "진보든 보수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침해할 자유는 없다"며 "극우단체의 대규모 집회를 중단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광복절 집회가 초래한 2차 코로나19 대확산으로 국민이 고통을 겪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온 국민이 3차 확산에 맞서 방역을 지켜내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을 초래한 게 명백한 대규모 집회를 또 연다니 기가 막히다"며 "정부는 방역을 방해하는 위법행위가 있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해달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역시 "지난해 정부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보수단체가 광복절에 집회를 해 코로나19 2차 대유행의 파고를 겪었다"며 "대형집회는 누가 주체가 돼도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1년 가까이 원격수업을 하던 학생들이 등교를 앞둔 개학 시즌에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