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4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 "20조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23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빠르면 내일 오전이나 늦으면 내일 오후 늦게 결론나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영업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업종 지원 기준선을 연매출 4억원 이하에서 10억원 이하로 올리는 것과 서비스업 지원 기준을 근로자 수 5인 미만에서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