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체험형 탐방 동굴…천연기념물 백룡동굴 재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낙석 방지 공사로 휴관했던 강원 평창군 백룡동굴 생태체험학습장이 23일 재개장했다.

백룡동굴은 개장 10년이 되는 국내 유일 체험형 탐방동굴로 천연기념물 제260호로 지정됐다.

탐험 장비를 착용하고 불빛 한 점 없는 깜깜한 동굴을 헤드랜턴에 의지해 가이드 안내에 따라 신비스러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어 탐방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평창군은 최대한 훼손을 방지하고 원형 그대로 보존하면서 동굴을 탐험하도록 1회 탐방객 수를 20명으로 제한하고 1일 12회 최대 240명만 관람하도록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민간위탁으로 진행한 백룡동굴 가이드를 평창군에서 직접 운영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안전한 탐방이 되도록 운영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밀집한 장소를 벗어나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힐링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쳐있는 많은 사람에게 재충전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방문객께서는 가이드 안내에 집중해 관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 유일 체험형 탐방 동굴…천연기념물 백룡동굴 재개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