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현대중공업 등 14개 기관·기업 참여
울산시, 선박용 LNG 화물창 개발 업무협약…"국산화 기대"

울산시가 액화천연가스(LNG)를 이송·저장하는 선박 화물창 국산화를 위한 기술 개발을 본격적으로 준비한다.

울산시는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에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14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기업은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기반 구축, LNG 화물창 국산화를 위한 기술 개발, 기반 구축 및 연구개발사업과 연계한 산업생태계 조성 등에 관한 사항에 상호 협력한다.

선박용 화물창은 영하 163도 극저온 환경에서 액화한 천연가스가 온도 상승으로 기화하는 것을 방지하는 시설이다.

현재 프랑스 GTT 기업이 핵심 기술을 독점해, LNG선을 건조할 때마다 이 기업에 100억원 상당 기술료를 지급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 해상환경규제와 온실가스배출권거래제(ETS)로 LNG 수요가 증가하면서 효율적인 LNG 수송·저장·보급을 위한 화물창 국산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위해 2월 중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구축 과제를 전국 공모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2019년부터 이 사업 유치를 기획해 왔으며, 2021년 정부 예산에 사업비 20억원을 반영해 부지 확보와 건축 기본계획 수립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총 243억원을 투입해 동구 고늘지구(일산동 35번지 일원)에 설립하는 '극저온 단열 시스템 실증센터'에서 본격적으로 연구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LNG 선박 글로벌 주도권을 유지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협약식은 이날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