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들 文 호위무사 자처하며 "내가 맞겠다"
누리꾼 "얼마나 위험하길래 대통령은 못 맞게 하나"
장경태 "백신 믿지 못하겠다면 저부터 맞겠다"
지난달엔 "지금 백신 맞으면 코로나 마루타"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연합뉴스

안전성 논란이 불거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 해야 한다는 주장이 야권에서 제기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내가 맞겠다"며 '백신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23일 온라인상에서는 "AZ 백신이 얼마나 위험하길래 대통령은 못 맞게 하는 거냐" "해외 지도자들은 앞장서 백신을 맞던데 우리나라는 못하는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 "외국에서 보면 백신 주사가 무슨 청산가리 주사인 줄 알겠다. 저거 맞으면 죽는 거냐"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의 과잉 충성이 오히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백신 호위무사를 자처한 민주당 의원들 중에는 지난달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현재의 백신은 완성품 아닌 백신 추정 주사일 뿐"이라며 "사실상 국민을 '코로나 마루타'로 삼자는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장경태 의원도 포함됐다.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장경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은 정쟁용이 아니다"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백신 접종이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하나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나서서 먼저 맞겠다. 언제라도 소매 걷고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팔_걷었습니다' '불신_대신_백신' 'vaccine_4_all' '백신은_과학'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불과 한 달 만에 입장이 180도 바뀐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날 장경태 의원 외에도 같은 당 고민정, 이재정, 박주민, 김용민, 이소영, 이탄희, 홍정민 의원 등도 #팔_걷었습니다 챌린지에 동참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라"라고 촉구했다.

고민정 의원은 "백신 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어 달라"고 했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은 "백신 도입이 늦다고 비난하던 이들이 이제 백신 무용론, 백신 불안증을 부추기고 있다"며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우리가, '내가' 먼저 맞겠다"라고 적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혹시 불안하신 분이 계시다면 (도움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정부의 방역을 방해하지 않는다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서 저라도 먼저 맞겠다"고 했다.
이소영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소영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소영 민주당 의원은 "방역당국이 나름의 합리적 기준에 의거해 백신의 우선접종 순서를 정한 상황에서 '대통령(또는 다른 누군가)이 먼저 맞으라 마라'하는 논의에 우리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정부 방역대책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혼란을 일으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발 변이에 속수무책일 뿐 아니라 최근 독일 등 유럽에서 부작용으로 접종 거부사태까지 빚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이라면 국민에게도 맞히면 안 된다"며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믿음을 갖게 하는 것은 대통령과 방역당국 책임자들의 당연한 책무다. 전세계 수많은 나라 지도자들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백신 접종 장면을)실시간 중계까지 하며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