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광주 남구 소화누리 강당에서 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소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모의훈련이 열려 의료진이 예행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광주 남구 소화누리 강당에서 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소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모의훈련이 열려 의료진이 예행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진에 대한 정부의 임금 체불이 185억원을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받은 '코로나19 파견 의료진에 대한 미지급 금액 누계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파견 의료진에 대한 지난 1월까지의 체불액은 총 185억2400만원이다.

정부가 의료진에게 공통적으로 지급해야 하는 수당은 △교육수당(교육이수자 1만원) △초과근무수당 1시간당 1만원 △출장비 서울시 11만원·광역시 10만원 등이다. 파견된 의료진은 의사 255명, 간호사 760명 등 1431명에 달한다.

이들은 그간 지속적으로 체불 임금 지급을 요청했지만 중수본은 예비비 부족분 확보를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