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환경 오염을 이유로 나포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원들의 출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나포 후 이란항으로 향하는 '한국케미호'가 CCTV에 찍힌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란이 환경 오염을 이유로 나포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원들의 출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사진은 나포 후 이란항으로 향하는 '한국케미호'가 CCTV에 찍힌 모습. /사진=연합뉴스

동결된 이란 원화자금의 활용 방안과 관련해 우리 측 제안에 이란이 동의했다고 정부가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지시간 22일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이란 중앙은행 총재 간 면담에서 우리 측이 제시한 방안에 동의 의사를 표명했다"고 했다.

우리나라는 70억달러(약 7조7000억원) 규모로 알려진 국내 이란 동결자금의 활용을 위해 이란 측과 다양한 방안을 협의해왔다. 구체적 방안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의약품, 의료기구 구매 등 인도적 물자교역을 확대하는 내용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란의 밀린 유엔 분담금을 한국 내 동결자금으로 내는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나라와 이란이 이런 방안에 서로 동의를 했더라도 동결자금 해제를 위해선 미국의 승인이 필수적이다. 한미는 이 방안에 대한 협의를 거의 마무리하고 구체적인 송금 방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의를 통해 이란에 억류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이란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호를 나포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선원 20명을 억류한 바 있다. 최근 선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의 석방을 발표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